The traces of Quasi

웹페이지, 인터랙티브, 2021

 

우연히 마주한 사진 속 무늬로 부터, 자신에게 말을 걸고 있는 존재를 발견한 주인공 Flavia Lee는

사건을 집요하게 탐색하고 증거를 수집하며, 무엇으로 부터 기인한 현상인지 추측한다.

이를 기록한 웹페이지. 

 

관람하러 가기(Click) →

* 데스크탑 (Chrome)에 최적화되어 있는 작품입니다. 데스크탑으로 관람해주세요.

* <The traces of Quasi>와 <디지털 세계 여행자를 위한 안내서>는 Future Utilization of the body의 세 번째 연작입니다. 
본 작품은 가상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하고 있으며, 'Flavia Lee'는 실존인물이 아님을 밝힙니다.

 

←프로젝트 메인 페이지로 돌아가기

 

{"google":["Barlow"],"custom":["Nanum Gothic"]}{"google":["Barlow","Didact Gothic"],"custom":["Nanum Gothic","Noto Sans KR"]}